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9;20(7):906-916.
Published online July 1, 1999.
The factors associated with Body Mass Index of adults.
Moo Kyung Bae, Woo Keun Lee, Chun Hwa Song, Keun Mi Lee, Seung Pil Jung
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Yeungnam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Korea.
성인의 체질량지수와 관련된 인자
정승필, 이근미, 배무경, 이우근, 송춘화
Abstract
Background
: Overweight and obesity are associated with increased mortality and morbidity. Obesity is influenced by multiple factors, both genetic and environmental factors. We investigated the relationship between socioeconomic, behavioral, dietary, reproductive factors and body mass index(BMI).

Methods : The subjects were 3000 adults who had visited the Health Screening and Diagnosis Center of Yeungnam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from February to June, 1997. We evaluated BMI and occupation, exercise, smoking, alcohol intake, total calorie intake, fat and carbohydrate intake in both gender and reproductive factors in women. Then, we analyzed the association between BMI and such variables as above.

Results : 1629 men and 1371 women were analyzed. The mean BMI was 23.4±2.8kg/M² in men, 22.9±3.1kg/M² in women. In both gender, 9.7% of our population had BMI over 27. Mean BMI increased with age. Those who were active and light smokers(≤20cigarette/day) had the lowest BMI in men. But no relationship was observed between BMI and exercise, smoking in women. Heavy alcohol drinkers(>1cup/day) had higher BMI than other group in both gender. We found significant correlation between BMI and total calorie intake, calorie intake to recommended calorie ratio in both gender. In women, the group whose number of parity was above 3 had significantly higher BMI than the other. And age at first birth was significantly correlated with BMI in a negative direction.

Conclusion : Our results showed that BMI was associated with age, smoking, alcohol, total calorie intake, calorie intake to recommended calorie ratio, parity, age at first birth. Socioeconomic class, exercise and diet composition appeared to have little influence.
초록
연구배경 : 비만은 각종 성인병의 중요한 요인일뿐 아니라 수명을 단축시키는 중대한 건강문제로 유전적, 환경적요인들이 관련되어 있다. 본 연구에서는 비만지표로서 체질량지수(Body Mass Index, BMI)를 이용하여 비만의 유병율 및 BMI와 여러인자들과 관련성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방법 : 1997년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영남대학병원에서 종합건강진단을 받은 20~59세의 성인 3000명을 대상으로 하여 BMI, 나이, 직업력, 운동, 흡연, 음주, 총 칼로리섭취량, 지방섭취량, 탄수화물섭취량을 조사하고 여성에서는 출산횟수, 첫출산 연령, 수유력, 피임약복용 등의 출산관련인자들을 조사하여 BMI와의 관련성을 살펴보았다.

결과 : 조사대상자는 남자 1629명, 여자 1371명이었고 평균연령은 각각 41.2±9.0세, 42.4±9.7세였다. 평균 BMI는 남자 23.4±2.8kg/m², 여자 22.9±3.1kg/m²이고 BMI가 27이상인 경우는 9.7%였다. BMI는 연령이 증가할수록 높았다(남자 P<0.05, 여자 P<0.01). 남자에서 운동군이 비운동군보다 BMI가 낮았고(P<0.05) 하루 20개피 이하 흡연군이 BMI가 가장 낮았다(P<0.01). 음주에 따른 차이는 남녀 모두 차이가 나서 하루 1잘 이상 음주군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남자 P<0.01, 여자 P<0.05). 여성에서는 운동과 흡연에 따른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직업으로 본 사회경제적요인은 남녀 모두 BMI와 유의한 관계를 보이지 않았다. 식이요법은 남녀 모두에서 총 칼로리섭취량과 실제 칼로리섭취량/권장 칼로리량의 비가 BMI와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P<0.01). 여성에서 출산관련요인을 출산횟수가 3회 이상인 그룹이 2회 이하인 그룹보다 유의하게 BMI가 높으며(P<0.01), 첫 출산연령이 낮을수록(P<0.01) 높았다. 수유 유무와 피임약복용 유무는 BMI와 상관이 없었다.

결론 : BMI는 남녀 모두에서 연령이 높을수록 증가하였다. 흡연과 운동은 남자만 유의한 차이를 보여서 하루 20개피 이하 흡연자와 운동군이 BMI가 낮았고, 남녀 모두 음주를 많이 할수록, 그리고 섭취 칼로리가 많을수록 BMI가 높았다. 출산횟수가 많을수록 그리고 첫 출산연령이 낮을수록 BMI가 높았으며 사회경제적 요인, 수유 및 피임약복용과는 관련이 없었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AUTHOR INFORMATION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