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9;20(4):368-376.
Published online April 1, 1999.
What do residents of family medicine discuss after outpatient care?.
Jong Wha Lee, Jae Ho Choi, Yu Heon Huh, Kyung Mi Kim, Kwang Woo Bae, Sang Yeoup Lee, Yun Jin Kim
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Medical College, Pusan National University, Korea.
가정의학 전공의들은 외래진료 후 무엇을 토론하나 ?
김윤진, 이종호, 김경미, 이상엽, 최재호, 허유헌, 배광우
Abstract
Background
: Physicians who provide primary care should be trained specifically to manage the problems encountered in a primary care practice. This study was carried out to know the residents' concerns and problems during outpatient care by analysing case discussions as an outpatient teaching.

Methods : We used 533 records discussed by 3 residents' teams for 1 year. Of discussion contents, symptoms or diseases were classified into codes and chapters using the ICPC (International Classification of Primary Care) coding system and the main topics of discussion into 12 types. We compared data among 3 residents' teams and also between the discussed contents and the diseases of patients who vis-ited a family practice for 1 year. We used relative discussion ratio to compare data.

Results : Of 533 discussed records, 106 kinds of symptoms or diseases were used and the 20 most common kinds accounted for 61.7%. Contents about menopausal symptom/complaint were 47 records(8.8%) and was the most frequent. Digestive part was the most frequent chapter(22.0%). Distribution of discussed main topics were diagnosis(35.5%), medication(26.8%), other treatment(11.6%), followup(5.8%), etc. There was some difference among 3 residents' teams by chapters and topics.
Visiting patients were 3,436 persons with 79 kinds of symptoms and diseases and prior 20 kinds accounted for 86.6%. Visited patients were some what different with the discussed contents by chapters.

Conclusion : Contents of case discussion in ambulatory setting were some what different among each teams and more diverse than the visiting patients. The residents could exchange many informations and find problems during ambulatory care. We think case discussion can be a good method for outpatient teaching.
초록
연구배경 : 가정의학은 양질의 일차진료의사를 양성하기 위하여 외래교육을 강조하고 있다. 외래교육의 일환으로, 전공의들이 진료를 마친 뒤 진료내용을 반성하고 토론한 기록을 분석함으로써 가정의학과 전공의가 외래진료 중 겪는 문제점, 관심사, 그리고 어려움 등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방법 : 본 연구를 위해 일개대학병원의 가정의학과에서 1년간 3개의 진료 팀이 외래진료 후 진료내용에 관해 토론하고 그 내용을 기록하였다. 총 3436건의 문제로 방문한 환자를 토대로 한 토론건수는 모두 533건이었으며, 각 건수는 증상 및 질병명을 중심으로 ICPC 분류법에 의한 chapter별로 분류되었다. 토론주제는 토론 내용에 따라 12가지 범주로 분류되었다. 이는 각기 3개의 진료 팀별로 조사되었다. 1년간 가정의학과 내원 환자의 진료 내용과 토론내용을 비교하여 상대토론율을 구하였다.

결과 : 총 533건의 토론내용을 증상 및 질병명으로 분류하면 모두 106종목이었으며, 상위 20개 종목이 61.7%이었다. 그 빈도는 폐경기증상이 47예(8.8%)로 가장 많았고 감염성 간염(6.0%), 당뇨(5.3%) 등의 순서이었다. Chapter별로 분류 시 소화기(22.0%), 대사, 내분비 및 영양(16.1%), 여성생식기(11.4%) 등의 순서이었으며, 3개 진료 팀간 다소 차이가 있었다.
토론주제는 진단(35.5%), 약물요법(26.8%), 기타치료(11.6%), 추적관찰(5.8%), 진단과치료시 부작용(4.9%), 예방(3.4%) 등에 관한 내용 순서이었고, 3개 진료 팀간 다소 차이가 있었다.
내원 환자 총 3436명의 증상 및 질병명은 79종이었으며, 상위 20종목이 86.8%를 차지하였다. 상대토론율이 높았던 건강문제는 남성생식기, 피부, 비뇨기, 정신심리학 등이었고, 낮았던 것은 순환기, 소화기 등이었다.

결론 : 본 연구에서는 각 진료 팀간 토론내용도 다소 달랐고 진료 후 토론내용이 내원환자의 증상 및 질병명보다 훨씬 다양하게 나타났다. 가정의학 전공의들에게 외래 증례 토론은 폭 넓은 정보를 교환하고 문제점을 발견할 수 있는 외래진료교육의 좋은 방안이 될 수 있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AUTHOR INFORMATION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19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in M2community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