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8;19(2):191-204.
Published online February 1, 1998.
Behavioral Changes to avoid Health Risk Factors after Periodic Health Examination.
Belong Cho
Departmetnt of Family Medicine,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Korea.
정기건강검진이 건강위험요인의 교정에 미치는 영향
조비룡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가정의학교실 임상병리학교실 예방의학교실
Abstract
Background
: The most important thing to prevent diseases and to promote health is to change or remove health risk factors. One of the trials to improve health status by changing the health risk factors is to appraise health risk factors and to counsel about these factors during the health examination. This study is aimed to evaluate the effects of the 'health examination' on changes of health risk factors.

Methods : The medical records of the clients who have taken health examinations more than twice from June 1991 to March 1996 at a health examination center were reviewed. Those health risk factors were compared between pre- and post- health examination.

Results : The selected medical records accounted to 1,045. The study subjects consist of 758(72.5%) male. Mean age is 47.9±7.6 years(range 18~80). The health risk factors before health examination consisted of smoking(39%), non-exercise(34%), negativity of HBsAb(29.1%), obesity(18.3%), irregular diet habit(17.6%), high salt ingestion(14.1%), alcohol(1%). Also high cholesterolemia(46.2%), high blood pressure(10.7%), high uric acidemia(7.1%), high glycemia(1.6%) were found. The health risk factors such as smoking. drinking. cholesterolemia, uric acidemia, blood pressure seemed to be controlled well. But, the factors like exercise, diet habit, salt ingestion, HBsAb, obesity, glucose appeared not to be controlled adequately.

Conclusion : Behavioral changes to avoid health risk factors after periodic health examination were shown only in some kinds of health risk factors such as smoking and alcohol drinking and in males or those who showed high health risk factor score(total score > 6) in the first health examination.
초록
연구배경 : 질병예방과 건강증진의 중요한 초점은 건강위험요인이 되는 개인의 건강저해 생활습관의 교정으로, 건강한 생활습관이 건강의 수준과 삶의 질을 높이고 수명을 연장시킨다는 것이다. 이러한 건강저해 생활습관의 교정으로써 건강증진을 이루려는 노력이 많아지면서 건강검진이나 보건활동 등 건강증진을 위한 프로그램들의 효과를 중점대상 질환의 발견율이 아닌 건강위험요인의 변화에 정도로 측정하려는 시도들이 생겨났다. 이에 본 연구는 건강검진이 건강위험요인의 변화에 어떠한 영향을 주는지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방법 : 서울에 소재한 한 개의 건강검진센터에서 1991년 6월에서 1996년 3월까지 건강검진을 2회 이상 받은 사람들의 의무기록에서 건강 검진을 받기 전과 받은 후의 ‘건강위험요인’들의 변화를 비교, 검토하였다.

결과 : 검토된 1,045건의 의무기록 대상자들 중 남성이 758명(72.5%)이었고, 평균 연령은 47.9±7.6세(최저 18세, 최고 80세)였다. 첫 건강 검진 전의 건강위험요인 양상은 흡연(39%), 비운동(34%), B형간염 항체의 미생성(29.1%), 비만(18.3%), 불규칙적인 식습관(17.6%), 식염 섭취의 과다(14.1%), 과음(1%) 등의 순이었다. 그리고, 검사 상에서 고콜레스테롤(46.2%), 고혈압(10.7%), 고요산(7.1%), 고혈당(1.6%) 등이 발견되었다. 건강위험요인들 중 흡연, 음주, 콜레스테롤, 요산, 혈압 등은 건강검진 후 유의하게 감소하거나 조절되었으나, 운동, 식습관, 식염섭취, B형간염 항체의 생성, 비만도, 혈당의 조절 등에서는 유의한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결론 : 정기건강검진은 건강검진 전 건강위험요인이 많았던 고위험군이나 남성에서, 흡연, 음주 등 일부의 건강위험요인 감소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AUTHOR INFORMATION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1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