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7;18(4):411-423.
Published online April 1, 1997.
Comparison of depression, anxiety and stress levels between non ulcer dyspepsia group and control group.
Jong Yeal Lee, Byeong Seon Cho, Ga Young Lee, Tae Jin Park, Bong Hun Choi
비궤양성 소화불량증 환자군과 정상군에서의 우울 양상 및 불안 정도와 스트레스의 비교
이종열, 조병선, 이가영, 박태진, 최봉훈
부산 백병원 가정의학과
Abstract
Background
: Non ulcer dyspepsia(NUD) is a commonly encountered disease at the primary practice. The relations of functional gastrointestinal disorder and Irritable bowel syndrome with depression of stress were suggested by previous studies. But the contributions of the anxiety, depression and stress as a whole to the NUD were not assessed. In this study, we wanted to show the associations of the anxiety, depression and stress levels with NUD.

Methods : This study was performed by case and control method from Aug. 1 to Sep. 7 at the outpatient 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and at the Health Management and Service department in Pusan Paik Hospital. The both groups were matched by sex and age. The case was defined who has three or more symptoms among nine upper gastrointestinal symptoms like dyspepsia, epigastric pain and anorexia etc. frequently or always and who has no ulcer at the gastrofibroscope. The anxiety, depression, stress levels were measured by questionnaire which was validated by previous studies. The questionnaire was composed of Trait-STAI, Jung's Self Depression Scale(SDS), Modified BEPSI, and Grobal Assessment of Recent Stress(GARS) Scale.

Results : The total subjects were 136 persons(NUD group : 86 persons/control group : 86 persons).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ances in regularity of diet(P<0.001), levels of education(P=0.009), and history of medications(P<0.001) between two groups. The two group had higher scores than the control group in the depression score, anxiety score and modified BEPSI score(P<0.001). All items in GARS showed higher scores in NUD group than in control group(P<0.001).

Conclusion : NUD group had higher degree of anxiety and depression than the control group. It seems that the NUD may have streeful status. When we encounter the NUD in outpatient department, we had better consider the underlying psychogenic of stressful conditions.
초록
배경: 비궤양성 소화 불량증은 일차 진료에 있어 흔히 접하는 질환 중 하나이다. 기능성 위장 장애나 과민성 대장 증후군에 있어서 스트레스와 우울의 연관성에 관해서는 이전부터 연구가 되어왔다. 그러나 불안 상태와 우울 상태 및 스트레스 전반과 비궤양성 소화 불량증과의 연관성에 관한 연구는 미비한 상태이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전반적인 연관 양상에 대해서 살펴보고자 한다.

방법 : 1996년 8월 1일부터 9월 7일까지 부산 백병원 가정의학과와 건강검진센타를 방문한 환자를 대상으로 자기 기입식 설문지 작성하게 하여 환자 대조군 연구를 시행하였다. 양군은 성별과 나이에 따라 짝짓기를 하여 비교되었다. 환자군은 내시경과 상부위장관 검사상 궤양이나 암이 없고 소화불량, 상복부 통증과 식욕부진 등의 9가지 상부 위장관 증상중 3가지 이상을 자주 또는 항상 호소하는 사람들로 정하였다. 불안과 우울 그리고 스트레스의 정도는 표준화가 된 trait-STAI, Zung's Self Depression Scale(SDS), Modified BEPSI, and Global Assessment of Recent Stress Scale(GARS)을 사용하여 측정하였다.

결과 : 조사 대상자 총 136명 중 환자군과 대조군은 각 68명이었다. 대조군에서 더 규칙적인 식사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p<0.001), 지난 한달 간 위장 계통의 약물 복용력(민간 요법, 한약 포함)을 묻는 문항(P<0.001)과 학력(p=0.009)에서도 두 군 사이에 의미있는 차이를 보였다. 환자군에서 우울 점수와 불안 점수 그리고 한국어판 BEPSI설문 점수가 대조군보다 의미있게 높았고(P<0.001), GARS의 모든 항목에서 대조군에 비하여 높은 점수를 보였다.(P<0.001).

결론 : 비궤양성 소화 불량증 환자는 대조군에 비하여 우울, 불안 정도가 높고 스트레스를 더 많이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이들의 진료시 우울, 불안, 스트레스에 대한 상세한 문진과 치료를 고려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AUTHOR INFORMATION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19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in M2community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