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4;15(8):525-534.
Published online August 1, 1994.
A Study on Family History and Environmental Factors of Atopic Diseases.
Dong Hak Shin, Chul Young Bae, Jung Ah Cho, Eun Ju An
아토피 질환의 가족력과 환경인자에 대한 조사
신동학, 배철영, 조정아, 안은주
안동종합병원 가정의학과 동산의료원 가정의학과
Abstract
Background
: Atopic disease is well known disease entity which occurs with concurrent various illness at infancy through adulthood periods. It is related to family history and family function. In view of biopsychosocial aspects, they also have focused on its importance of environmental factors. Therefore we carried out this study for the purpose of seeking preventive measures.

Methods : From April 1 to September 30 1993, 205 mothers of atopic patients who visited a local dermatologic clinic were selected and asked questions after then they answered our questions which are composed of patient's age, sex, family history, seasonal variations, aggravating factors, mother's age, education grade, separation experience, family APGAR score, etc.

Results : There were more male than female with male(53.2%) to female(46.8%) ratio of 1.1:1. The children between 0~3 age were 32.2% and age distribution was 0~20 age. Age distribution on patient's mother was 25~51 age, the most common group was high school-educated among age 3rd decades. As a result of the survey of family history, 54.6% of all cases had family history of allergic diseases. Atopic dermatitis was most common(29.8%), the next was urticaria(9.7%) followed by allergic rhinitis(7.8%), asthma(3.9%) and food allergy(3.4%). The 37% of patient's mother had hand eczema. The aggravating factors of atopic dermatitis were elevation of interior temperature and turning point of seasons. In atopic family, dysfunctional family was 40% and the rate of separation experience in Mother-Child Relationship according to family APGAR score was 16.1%.

Conclusion : This results shows that 54.6% of atopic patients had family history of allergic diseases. As an environmental factors, Mother-Child Relationship is important influence on onset, aggravation and prevention of atopic disease.
초록
연구배경 : 아토피 질환이 영·유아에서부터 어린이, 어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여러질병을 포함할 수 있음은 잘 알려져 있다. 이 질환은 가족력 및 가족 기능과 상관관계가 있으며, 생물 정신 사회적측면에서 고려한 환경 인자 또한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따라서, 이에 대한 조사를 실시함으로써 아토피 질환의 예방에 도움을 얻고자 이 연구를 시행하였다.

방법 : 1993년 4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어느 개인 피부과 외래를 방문한 아토피 질환을 가진 환아와 그의 어머니들에게 설문지와 전화를 통해서 조사에 응한 205명을 대상으로 그 결과를 분석하였다. 환아의 나이, 성별, 가족력, 계절적 차이, 증상 악화인자 등을 조사하였고, 환아의 어머니의 나이, 교육수준, 분리경험 유무, 가족 기능도지수를 조사하여 각 요인간의 상호작용을 고려하였다.

결과 : 환아의 성별 분포는 남자 53.2%, 여자 46.8%로 남녀비는 1.1:1이었다. 연령분포는 0~20세로서, 특히 0~3세가 32.2%를 차지하고 있었다. 환아 어머니의 연령은 25~51세로, 고졸의 30대가 60%로 가장 많았다. 환아의 가계를 조사한 결과, 알레르기질환의 가족력을 갖는 경우는 54.6%이었으며, 이를 세분해 보면 가족 중 Atopic Dermatitis를 갖는 경우가 29.8%, Urticaria 9.7%, Allergic rhinitis 7.8%, Asthma 3.9%, Food Allergy 3.4% 등의 순으로 나타났고, 어머니의 주부습진을 가지는 율도 37%로 나타났다. 아토피 피부염을 악화시키는 환경 인자로는 실내온도 상승과 환절기 날씨가 가장 중요한 인자였다. 아토피 질환을 가진 환아에서 가족기능 장애가 있는 가정은 40%였고, 모자관게(Mother Child Relationship)의 분리 경험 비율은 16.1%였다.

결론 : 이상의 결과에서 아토피 질환을 가진 환아의 112명(54.6%)에서 아토피 질환의 가족력을 가지고 있으며, 환경 인자로서 모자관계가 이 질환의 발병, 악화 및 예방과 관련된 중요한 요인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TOOLS
Share :
Facebook Twitter Linked In Google+ Line it
METRICS Graph View
  • 347 View
  • 9 Download
Related article in KJFM

A Study on Hair Mineral Concentrations in Diabetic Patients.2002 September;23(9)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AUTHOR INFORMATION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