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6;17(9):761-774.
Published online September 1, 1996.
The Effect of Family Registration Program.
Hye Ree Lee, Eui Shik Chung, Yoo Sun Moon, Duk Chul Lee, Jae Yong Shim
가족주치의 시범사업의 효과
이혜리, 정의식, 문유선, 이덕철, 심재용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가정의학교실
Abstract
Background
: The national health care system where primay care health service functions properly, provide better medical outcomes in individual health service as well as national health policy. This is quasi experimentally designed, prospective study for the purpose of developing a model of primary health service in Korea. We provided Family Registration Program reinforcing primary health care for 1 year in order to assess medical outcomes and verify the benefit of the program.

Methods : Three board certified family physician assigned to 263 families, 1057 people provide 6 items of medical service reinforcing accesibility, comprehensiveness, continuity, accountability for 1 year. After the program the use of the medical services was reviewed by the medical records, to assess the quality of care during the program two self reporting questionnaire surveys was perfor-med by Continuity, Comprehensiveness, Personal relationship Questionnaire(CCPQ) before and after the program. Another self reporting questionnaire survey was also performed to assess the factors relating the use of the program.

Results : Over the seventy percents of families utilized at least one service item, most frequently using service item was medical service in outpatient department, total number of visit was 695 by 161 people in 102 families. The number of beeper call was 226, 75.3 per a family physician. The reason of beeper call were medical problem(59.7%), services to inform laboratory result(25.9%), and appointment for medical service(13.7%). The scores of CCPQ before and after program were 6.48±1.48 and 8.66±1.76, which meant that better quality of medical service was provided during the program. The reason for under-utilization of the program were 'No health program'(52.9%), 'Not Familiar with how to use the program' (34.3%), 'Felt sorry to call'(20.6%), which meant many families misunderstood the program. Over the seventy percents families had visited other physicians' offices during the program by the reasons of 'Near home' (56.7%), 'Already have a regular doctor'(26.9%). Sixty eight percents families satisied the program and 88.1% of families willed to participate in the re-registraion program.

Conclusion : By the fact that most of families registered were satisfied with familiy registration program, we conclude that this program provided quality care and could be settled in our medical system, but still remains a lot of efforts to make to have such a program known to public and utilized by many people.
초록
연구배경 : 한 국가에서 일차의료가 고유하고 독특한 제 기능과 역할을 다 할 때, 효과적이고 만족할만한 개인 의료서비스가 제공될 뿐만 아니라 국가 의료 보건 정책도 효율적이고 건전하게 발전할 수 있다. 본 연구는 국내 의료서비스 전달 시스템에 한 모델을 제시하기 위하여 일차의료의 기능을 강화한 가족주치의 시범사업을 실시하여 기간중 제공된 의료의 질적 성과를 평가함으로써 이 제도의 효용성을 검증하고자 실시되었다.

방법 : 홍보를 통하여 모집한 263가족 1057명을 대상으로 3명의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가족주치의로 선정되어 일차의료의 특성중 접근성, 포괄성, 지속성, 인간성을 강화한 6개 항목의 의료서비스를 1년간 제공하였다. 사업기간후 의무기록과 주치의 수첩을 검토하여 제공된 의료내용에 대한 이용도를 평가하였고, 기간중 제공된 진료의 질을 평가하기 위해 자기 기입식 설문지(Continuity, Comprehensiveness, Personal relationship Questionnaire : CCPQ)를 등록가족 대표가 계약당시와 일년의 사업기간이 끝난후 2회 작성하도록 하여 두 설문지의 점수차이를 짝을 이룬 t-검정으로 비교 분석하였으며, 사업 기간후 사업내용의 이용과 관련된 요인들은 분석하고 평가하기 위하여 등록가족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결과 : 사업기간중 제공된 서비스 항목을 한 번이라도 이용한 가족은 70.6%이었으며, 외래방문이 695회로 가장 많은 빈도를 차지하였는데, 102가족(38.8%)에서 161명(15.2%)는 진료목적으로 한 번 이상 외래를 방문하였다. 기간중 호출기를 통한 전화상담 및 응급진료는 총 226회로 주치의당 평균 75.3회이었는데, 상담된 내용은 의학적 문제가 135회(59.7%)로 가장 많았고, 검사결과 확인이나 진로예약을 위한 경우가 각각 58회(25.9%), 31회(13.7%)등이었다. 사업 전후 CCPQ 점수는 총점이 6.48±1.48에서 8.66±1.76으로 상승하여 사업기간중 제공되었던 진료의 질이 이전에 비해 향상되었음을 나타내었다. 사업기간중 프로그램을 충분히 이용하지 못한 이유는 문제가 없어서(52.9%)가 가장 많았으나, 이용방법이 익숙치 않아서(34.3%), 전화하기가 미안해서(20.6%) 등의 주치의 사업에 대한 이해 부족도 많은 빈도를 차지하였다. 등록가족의 76.4%가 사업기간중 한 번이상 타 의료기관을 이용한 적이 있으며 그 이유는 집에서 가깝기 때문에(56.7%), 이미 단골의사가 있어서(26.9%) 순이었다. 등록가족의 67.7%가 사업내용에 대해 만족한다고 응했으며, 88.1%는 본사업에 계속하여 등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결론 : 가족주치의 시범사업에 의해 양질의 의료가 제공되었으며, 대부분의 가족들이 이 사업을 만족스럽게 생각함으로써 우리의 의료 현실에 이 제도가 정착할 수 있는 기능성을 보여주었으나 가족주치의 제도에 대한 이해와 참여를 넓히기 위해 적절한 홍보등 의료계의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AUTHOR INFORMATION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1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