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2004;25(12):887-894.
Published online December 10, 2004.
Lifestyles and Gastrointestinal Disorders in Those Who Have a Postprandial Lying-down Habit.
Yong Min Ko, Jae Ho Lee, Joon Sik Seo, Joon Young Yoo, Kyu Suck Kang, Yong Chul Kim
1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College of Medicine, The Catholic University of Korea. jaeholee@catholic.ac.kr
2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Hongik Hospital, Korea.
3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College of Medicine, Eulji University, Korea.
식후 눕는 습관을 가진 사람들의 건강 습관 및 소화기 질환
고용민,이재호,서준식,유준영,강규석,김용철
1
2
3
Abstract
Background
: A habit of lying-down after eating is known as a risk factor of reflux esophagitis. However the association between gastrointestinal disorders and a postprandial lying-down habit has not yet been identified. Some people believe that lying-down after meals is helpful for their health. We intended to investigate the relationship between such a habit and the health lifestyles, gastrointestinal symptoms, disorders using a questionnaires and gastrofiberscopic results of patients who visited our general health screening center.

Methods : We examined 1,030 subjects (the frequent postprandial lying-down group was 576 persons (57.7%), the rare group was 436 persons (42.3%) who visited our general health screening center for a routine check-up including a gastrofiberoscopy during the period between January 2001 to December 2002. After frequency matching by age and sex, health lifestyles (such as smoking, alcohol consumption, exercise, eating habits, night time sleep duration and awakening frequency, nap, and coffee intake), gastrointestinal symptoms (dyspepsia, epigastric pain, heart burn, chest pain, and constipation) and gastrofiberoscopic findings were compared using results from the questionnaires and gastrofiberscopic findings. Factors such as gastritis and reflux esophagitis were set as dependent variables, while postprandial lying-down was set as an independent variable. The frequent postprandial lying-down group and the rare group were analysed through stepwised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Results : Subjects with a frequent postprandial lying- down habit showed a significantly greater degree in alcohol consumption (P=0.010), irregular eating habits (P<0.001), eating between meals (P<0.001), napping (P<0.001), and night time awakening frequency (P= 0.016) than the rare group did. In addition, chest pain (P=0.031) and constipation (P=0.010) were more common in the frequent postprandial lying-down group. However, prevalence of dyspepsia (P=0.147), epigastric pain (P=0.085), and heartburn (P=0.700) showed no differences between the two groups. Being controlled with age, sex, education level, body mass index, and life style factors, postprandial lying-down group showed higher prevalence ratios in erythematous gastritis (OR 1.59; P=0.090), atrophic gastritis (OR 1.71; P= 0.059), and reflux esophagitis (OR 1.78; P=0.103).

Conclusion : A postprandial lying-down habit is associated with undesirable lifestyles and some gastrointestinal disorders. Therefore, a modification of the postprandial lying-down habit should be recommended. Further investigation is needed to clarify the causal relationships between a postprandial lying down habit and gastrointestinal symptoms and disorders.
Key Words: postprandial lying-down, lifestyles, chest pain, constipation, reflux esophagitis
초록
연구배경 : 식후 바로 눕는 습관(또는 밤늦게 먹고 바로 자는 습관)은 역류성 식도염 발생의 위험요인으로 알려져 왔다. 그러나 식후 바로 눕는 습관이 다른 위장 질환 및 소화기 증상에도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하여는 밝혀지지 않았다. 일반인 중에는 식후에 누워서 쉬는 것이 건강에 이롭다고 여기는 사람들도 있다. 본 연구는 식후 눕는 습관을 가진 사람들(코호트)의 건강 습관 및 소화기 증상과 위내시경 소견을 단면적으로 조사 분석하여 향후 장기적 코호트 연구에 필요한 기본 자료를 얻고자 진행하였다.

방법 : 대전에 위치한 C 대학 부속(2차)병원 건강검진센터에서 2001년 1월 4일부터 2002년 12월 31일까지 건강검진을 받은 총 2,311명 중 소화기내과 전문의로부터 위 내시경을 받은 1,146명을 대상으로 '식후 2시간 이내에 눕는 습관'에 대하여 응답한 1,030명의 검진자료를 분석 대상으로 하였다. 이 두 군에서 연령과 성에 대해 빈도 맞추기로 보정한 다음, 설문지(건강 문진표) 및 위내시경 소견을 바탕으로 흡연, 음주, 식사 습관, 수면 습관 등의 여러 가지 건강 습관 및 소화불량, 속쓰림, 심와부 동통, 흉통, 변비 등의 증상 유무와 위내시경 소견 중 정상, 발적성 위염, 위축성 위염, 역류성 식도염, 소화성 궤양 등의 유무를 비교하였다. 발적성 위염과 역류성 식도염 등 각각을 종속변수로 하고 식후 2시간 이내에 눕는 습관 등을 독립변수로 하여 각각의 경우에 대해 다중 로짓 회귀분석을 시행하였다.

결과 : 식후 자주 눕는 습관이 있는 사람들에게서 알코올 섭취량이 많았고(P=0.010), 불규칙한 식사(P<0.001), 잦은 간식(P<0.001) 등의 바람직하지 않은 건강 습관이 관찰되었으며, 낮잠을 더 많이 자고(P<0.001) 야간수면 중 깨는 횟수도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P=0.016). 낮은 교육수준(P=0.050), 높은 BMI도 식후 눕는 습관과 관련이 있었다(23.7±3.3 vs 23.2 ±3.0, P=0.009). 흡연(P=0.526), 커피 섭취량(P=0.97), 운동량(P=0.235) 등에 따른 차이는 인정되지 않았다. 식후 눕는 습관이 있는 군에서 흉통(P=0.031) 및 변비(P=0.010) 증상이 더 많이 관찰되었으나 소화불량(P=0.147), 심와부 동통(P=0.085), 속쓰림(P=0.700) 등의 증상과의 관련성은 유의하지 않았다. 위내시경 소견상 발적성 위염 및 위축성 위염, 역류성 식도염, 소화성 궤양 등의 소견은 연령과 성을 보정한 단변량 분석상 유의한 연관성은 보이지 않았다(P>0.05). 다중 로짓 회귀분석 결과 식후 눕는 습관이 있는 군은 그렇지 않은 군에 비해 발적성 위염은 1.59배(P=0.090), 위축성 위염은 1.71배(P=0.059), 그리고 역류성 식도염은 1.78배(P=0.103)의 유병비를 보였다.

결론 : 식후 바로 눕는 습관을 가진 사람들은 여러 가지 바람직하지 않은 건강 습관을 가지고 있었으며 흉통, 변비 등의 증상과 관련이 있었다. 식후에 누워 있는 것이 건강에 좋다는 근거는 찾을 수 없었다. 식후 바로 눕는 습관과 위장 증상 및 질환 사이의 인과관계를 명확하게 하기 위해서는 향후 코호트 연구가 필요하다.
중심 단어: 식후 눕는 습관, 건강습관, 흉통, 변비, 역류성 식도염
TOOLS
Share :
Facebook Twitter Linked In Google+ Line it
METRICS Graph View
  • 627 View
  • 13 Download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INFORMATION FOR AUTHORS AND REVIEWERS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