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2004;25(1):34-39.
Published online January 10, 2004.
The Association between White Blood Cell Counts and Clustered Features of the Metabolic Syndrome.
Tae Soon Choi, Yoo Sun Moon, Young Ho Choi, Seok Yun Ko, Kyung Sub Kwak, Yun Ki Kim
Department of Family Medicine, Chunchon Sacred Heart Hospital, Hallym College of Medicine, Korea. yoosmoo@hallym.ac.kr
백혈구수와 대사증후군의 군집성의 연관성
최태순,문유선,최영호,고석연,곽경섭,김윤기
한림의대 춘천성심병원 가정의학과
Abstract
Background
: Increased WBC counts have been associated with different components of metabolic syndrome (MS), accompanied by clustering of a number of risk factors for CHD. Because most individuals have one or more of the risk factors for CHD or a cluster of MS symptoms, it may not be appropriate to look only at isolated components. Therefore, the aim of the present study was to examine the association of WBC counts with clustered features of MS in Korean adults.

Methods : The subject of this study included 593 adults (males 344, females 249) aged 20 years or older. Among the subjects, we excluded those who did not have records of physical parameters and blood test results and those who did not complete the questionnaire. We also excluded acutely ill patients. Logistic regression analyses were used to evaluate the association between WBC counts and features of the MS, with an adjustment for age, smoking and alcohol consumption.

Results : The relative risks for obesity, hypertension, hypercholesterolemia, low HDL cholesterol levels, hypertriglyceridemia, high fasting plasma glucose levels and hyperuricemia compared with WBC counts <5.2~103 cells/μl, increased as WBC counts increased. The relative risks for the presence of ≥1, ≥2, ≥3, ≥4 features of the MS also increased as WBC counts increased.

Conclusion : An increased, albeit normal, WBC counts associates with the cluster of MS of the so-called "insulin resistance syndrome" and suggest that an increased WBC counts may be yet another feature of this syndrome.
Key Words: metabolic syndrome, WBC counts, clustering
초록
연구배경 : 백혈구수의 증가는 관상동맥질환의 위험인자인 대사증후군의 각 구성요소와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그런데, 한 개인에서 대사증후군의 구성요소들은 두 개 이상인 경우 즉, 군집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단순히 백혈구수와 대사증후군 구성요소 각각을 비교하는 것은 적절치 못하다고 본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일개 대학병원 건강증진센터 수진자를 대상으로 백혈구수가 대사증후군의 구성요소들이 군집함에 따라 어떠한 연관성을 갖는지를 조사하고자 한다.

방법 : 연구대상자 835명(남자 495명, 여자 340명)가운데 신체계측치, 혈액검사수치가 누락되었거나 설문지를 작성하지 않은 자, 급성 질환자는 연구에서 제외시켰고, 20세 이상의 성인 593명(남성 344명, 여성 249명)을 연구대상으로 하였다. 백혈구 수와 대사증후군의 구성요소들 사이의 연관성, 그리고 백혈구수와 대사증후군의 군집성과의 연관성을 조사하기 위해 나이, 흡연량 그리고 알코올 섭취량을 보정하며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시행하였다.

결과 : 백혈구수가 5.2~103 cells/μl 미만인 집단과 비교한 비만, 고혈압, 고콜레스테롤혈증, 저HDL-콜레스테롤혈증, 고중성지방혈증, 공복시 고혈당, 고요산혈증의 상대적 위험도는 백혈구수가 증가함에 따라 모두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또한, 대사증후군의 구성요소들의 각각 한 개 이상, 두 개 이상, 세 개 이상, 네 개 이상으로 군집될 상대적 위험도 역시 백혈구수가 증가함에 따라 모두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고, 통계학적으로도 유의하였다.

결론 : 증가된 백혈구 수는 비록 정상범위일지라도 소위 인슐린 저항성 증후군이라 불리는 대사증후군의 군집성과 연관이 있고 아울러 증가된 백혈구 수는 이 증후군의 또 다른 특징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주었다. 백혈구수가 가장 흔하게 쓰이는 실험실 검사이긴 하지만 단지 질병에 대한 지표일 뿐 아니라 예측인자로서의 가치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많은 연구가 있어야 할 것이다.
중심 단어: 대사증후군, 백혈구수, 군집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AUTHOR INFORMATION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2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