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Korean Acad Fam Med Search

CLOSE


Journal of the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1996;17(12):1392-1403.
Published online December 1, 1996.
The Effects of the Solution - Focused Brief Therapy Approach.
Eun Sook Park
해결중심단기가족치료 접근방법의 효과
박은숙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가정의학과
Abstract
Background
: A therapeutic model than can be applied practically to family-oriented primary care in the family medicine clinic is not yet developed. The Solution-Frocused Brief Therapy ap-proach not only fully meets the 7 requirements of the primary family counselling but also proved itself of highly successful results and brief therapy sessions through many studies. This approa-ch is applied to the cases with various somatic or psychosocial problems at the family medicine clinic, which tests the effectiveness of the model and suggests the fundamental information to develop effective approach model.

Methods : From September 1994 to October 1996, 49 cases with 66 patients and family mem-bers who received the regular family therapy for more than 45 minutes for each session was studied at the family medicine clinic, a university hospital, Seoul. Recordings of the therapy were done by videotaping, audiotaping, and written records. The Solution-Focused Brief Thera-py approach was used as a therapeutic model. The charateristics of the cases were observed and the success rates of the therapy was calculated. The cases were divided into 2 groups ; a group of those ho came for resolution of somatic complaints at the initial visit, and the other by psy-chosocial problems. And the comparison of the therapeutic effectiveness between the two groups were done. The therapeutic effectiveness was represented as a score given by the patients on the scale from 0 to 10 for achievement of the therapeutic goals.

Results : The frequency by the type of problems was partner relational problem, 33.3%, par-ent-children problem, 18.4%, dysthymic disorder, 18.4%, family violence, 10.8%. Among the pati-ents who came for somatic complaints, cardiovascular symptom group was 38.1%, gastric symp-tom, 33.3%. The frequency of the psychosocial problems of this group that are revealed during family therapy was as follows; partner relational problems, 33.3%, dysthymic disorders, 28.6%, in-law relational problems, 14.3%. The success rate of therapy was 87.7%, the number of ses-sions were from 1 to 6, average 2.6, and 69.4% of the cases gained the therapeutic goals after 2 or 3 sessions. The effectiveness of the therapy was represented by the difference in the score between the first session and the ending session, which was statistically significant(p<0.001). The effectiveness of the therapy in the somatic complaints group and the psychosocial problem group was statistically significant individually(p<0.001). There was no difference of effective-ness between the somatic complains group and the psychosocial problem group(p>0.1).

Conclusion : The Soluton-Focused Brief Therapy is applicable and effective approach model that can be actively used in helping the patients and families with various somatic and psycho-social problems at the family medicine clinic.
초록
연구배경 : 일차의료 현장인 가정의학과 진료실에서 가족중심진료라는 치료철학을 실제로 적용하는 치료방법이 아직까지 개발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해결중심 단기가족치료는 일차가족상담의 요구 조건에 부합되며, 문제에 관심을 기울이는 대신에 해결책을 찾아가는데에 중점을 둠으로써, 짧은 치료 기간과 높은 치료율이 다수의 연구에 의해 입증된 치료방법이다. 이 방법을 가정의학과 외래에서 만나는 다양한 신체적 혹은 정신사회적 문제에 적용하여, 치료모델로서의 효과를 분석하여 유용성을 밟힘으로써 가족중심진료의 구체적 방법 개발에 기초적인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

방법 : 1994년 9월부터 1996년 10월까지 서울 소재 1개 대학병원 가정의학과 내원한 환자중 1회 45분 이상의 정규상담치료를 치료계약 후에 실사한 49사례, 총 66명을 연구 대상으로 하였다. 상담의 기록은 비디오녹화, 녹음, 상담요약기록지 등을 이용하였고 상담기법은 해결중심단기가족치료를 적용하였다. 대상사례의 인구학적 특성과 가족주기, 가족구조, 주요호소문제별 빈도를 관찰하고, 전반적인 치료효과를 산출하였다. 첫방문시 신체적 증상을 주소로 와서 검사를 한 후 의사의 권유로 상담치료를 받은 집단의 특성을 기술하고 처음부터 상담치료를 목적으로 온 집단간의 치료효과를 비교하였다. 치료의 효과는 매회 상담히 목표달성의 정도를 0점에서 10점사이의 점수로 표현하게 하였다. 자료의 통계적 유의성은 Student t-test, F-test, χ²-test를 이용하였다.

결과 : 연구대상의 특성을 보면, 3,40대의 여성이 많았고, Duvall 의 8단계 가족생활주기중 어린이가 있는 가족, 학동기 자녀가 있는 가족, 청소년 자녀가 있는 가족, 자녀가 떠나는 시기의 가족이 고루 높은 분포를 보였다. 가족형태는 소가족이 81.6%였고, 가족수는 4인 가족이 51%로 가장 많았다. 문제 유형별 빈도를 보면, 부부 관계문제가 33.3%, 부모-자녀 문제가 18.4%, 정동장애가 18.4%였고 가정폭력도 10.8% 관찰되었다. 신체적 증상을 주소로 왔던 환자중 심혈관계 증상이 38.1%, 위장관증상이 33.3%로 높았고 이들중 상담치료에서 드러난 정신사회적 문제는 부부관계문제가 33.3%, 정동장애가 28.6%, 고부간 갈등이 14.3%였다. 치료의 성공률은 87.7%였고, 치료횟수는 최소 1회에서 최고 6회, 평균 2.6회였고, 69.4%가 2,3회에서 치료를 끝마쳤다. 치료의 효과는 첫상담과 종결시의 점수차가 통계적으로 유의하였고(p<0.001), 신체적 증상 환자군과 정신사회적 문제 환자군 각각에서 유의 하였다(p<0.001). 신체적 증상 환자군과 정신사회적 문제 환자군간의 치료효과의 차이는 없었다(p<0.1).

결론 : 해결중심단기가족치료는 가정의학과 진료실에서 만나는 다양한 신체적, 정신사회적 혹은 양자가 복합된 문제에 적용 가능한 치료 모델로서 활발한 이용이 바람직하다.


ABOUT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AUTHOR INFORMATION
Editorial Office
Room 2003, Gwanghwamun Officia, 92 Saemunan-ro, Jongno-gu, Seoul 03186, Korea
Tel: +82-2-3210-1537    Tax: +82-2-3210-1538    E-mail: kjfm@kafm.or.kr                

Copyright © 2021 by Korean Academy of Family Medicine.

Developed in M2PI

Close layer
prev next